[KIBA 드림리그] '울라시오 2이닝 무실점' 저니맨, 신한대에 4-1 승리

[KIBA 드림리그] '울라시오 2이닝 무실점'...
[OSEN=손찬익 기자] 한국독립야구연맹이 주최·주관하는 2018 KIBA 드림리그 2차전 경기가 2일 연천...



[OSEN=손찬익 기자] 한국독립야구연맹이 주최·주관하는 2018 KIBA 드림리그 2차전 경기가 2일 연천 베이스볼파크에서 열렸다.

오전 10시에 열린 교류전 경기에서는 서울 저니맨이 의정부 신한대를 4-1로 제압하며 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그리고 오후 2시에 열린 정규전 경기에서는 파주 챌린저스가 연천 미라클의 추격을 4-3으로 따돌리며 개막 후 첫 승을 올렸다.

의정부 신한대 안방마님인 4번타자 정민우는 2회초 첫 타자로 나와 호쾌한 타격으로 리그 첫 홈런을 기록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으며 서울 저니맨 외국인 투수 울라시오는 2이닝을 1피안타 2탈삼진으로 무실점 호투하며 리그 첫 승을 올리며 경기 MVP로 선정됐다. 특히 울라시오-최민섭-조승수-김장우로 이어지는 서울 저니맨 투수라인업은 6이닝을 단 4피안타만 허용하며 무실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오후 2시 열린 파주 챌린저스와 연천 미라클의 경기는 4-3으로 파주 챌린저스가 힘겹게 승리했다. 경기 초반 파주 챌린저스 투수진(윤찬흠-최영웅-안찬호)의 호투에 막혀 힘겨운 경기를 펼친 미라클은 7,8,9회 각 1점씩 득점하며 역전의 기회를 노렸으나 9회말 2사 만루의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1점차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이 경기에서는 4타수 2안타를 기록한 파주챌린저스 이성원이 경기 MVP로 선정됐다.

구단 간 박빙의 승부를 예고하며 흥미로움을 더해가고 있는 가운데 리그 2차전 경기를 마친 KIBA 드림리그는 각 구단이 1승1패를 기록했고 리그 3차전은 오는 9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파주 챌린저스파크에서 개최된다. /wha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4-03 09:1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