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용덕 감독, "젊은 선발들, 1년간 밀어줄 것"

한용덕 감독, "젊은 선발들, 1년간 밀어줄 것"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 한용덕 감독이 젊은 선발투수들에게 확실한 기회를 주겠다고 밝혔다.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 한용덕 감독이 젊은 선발투수들에게 확실한 기회를 주겠다고 밝혔다.

한용덕 감독은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 넥센전을 앞두고 "젊은 선발투수들의 경험치가 아직 부족하지만 시즌 끝날 때까지 아프지 않으면 밀어줄 것이다. 그렇게 해야 팀이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한화는 이날 시범경기 개막전 선발투수로 4년차 우완 김민우를 내세운다. 3년차 사이드암 김재영도 주말 NC전에 맞춰 선발등판을 준비 중이다. 두 투수 모두 캠프 막판에 선발투수로 낙점 받았다. 세대교체를 시작한 한화는 두 선수에게 계속 기회를 줄 방침이다.

한용덕 감독은 "김민우가 캠프 기간 변화구 제구가 되지 않았지만, 재활 이후에는 기본 직구 다음에 변화구가 완성된다.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것이 좋은 투수라 시간 지나면 변화구 제구도 될 것이다. 두산에 있을 때부터 봤지만 분명 좋은 선발감이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한 감독은 "야수 포지션은 거의 정해졌다. 1루수와 대타 요원, 백업 포수 자리 정도만 결정하면 된다. 마운드는 중간투수를 정해야 한다. 비슷한 유형의 투수들이 많아 시범경기 동안 추려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한 감독은 "권혁은 캠프 막판 목에 담이 와서 실전 등판을 하지 못했다. 조심하는 차원에서 던지지 않았다"며 "권혁도 지금 무조건 1군 엔트리 확정은 아니다. 시범경기에서 던지는 것을 봐야 한다"는 말로 경쟁을 예고했다. /waw@osen.co.kr

[사진] 대전=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3-13 12:4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