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초점] "최고시청률 45%인데"..내 마음 속 '황금빛'='상상암'

[Oh!쎈 초점] "최고시청률 45%인데"..내...
[OSEN=김나희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자체최고시청률인 45.1%를 기록하며 종영했지만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칭호를...


[OSEN=김나희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자체최고시청률인 45.1%를 기록하며 종영했지만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칭호를 얻진 못했다. 이는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든 '상상암' 전개가 결정적인 요인이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마지막회에서는 서태수(천호진 분)가 암으로 세성을 떠난 뒤 최도경(박시후 분)이 서지안(신혜선 분)에게 장거리 연애를 제안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태수는 숨을 거뒀고 가족들은 그의 사랑을 그리워하며 슬퍼했다. 이후 서지안은 서태수의 뜻대로 핀란드로 유학을 갔으며 그 사이 서지수(서은수 분)와 선우혁(이태환 분)은 결혼을 약속한 사이가 됐다. 그리고 최도경과 서지안은 소개팅 자리에서 재회해 핑크빛 장거리 연애를 예감케 했다.

이처럼 서태수의 죽음만 제외하면 출구 없이 꽉 막힌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된 '황금빛 내 인생'은 시청률 또한 만족할 만한 성과를 냈다. 마지막회가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45.1%를 기록하며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했기 때문. 꿈의 시청률인 40%를 넘어 45%대까지 돌파하며 유종의 미를 거둔 것이다.


하지만 많은 시청자들이 '황금빛 내 인생'과의 이별을 아쉬워하면서도 작품성에 대한 지적을 내놓고 있다. 극 초반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빠른 전개와 로맨스가 후반으로 갈수록 지지부진해졌다는 것. 특히 서태수는 물론 시청자들을 두 번 울린 '상상암'과 '암말기' 진단에 맥이 빠져버렸다는 평이다.

이는 서태수가 남다른 부성애로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극 중후반 스토리를 이끌었던 핵심 인물이었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 KBS 연기대상을 공동수상한 천호진과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최고의 스타에 등극한 신혜선, 박시후의 열연이 돋보였던 터라 이 같은 부족함이 더욱 아쉽게 다가온다.

총파업이라는 환경 속에서도 40%대라는 꿈의 시청률을 돌파, KBS 드라마국의 자존심을 지켜준 '황금빛 내 인생'. 그러나 막상 드라마가 종영하자 많은 이들이 "상상암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평을 내놓고 있으며, 이는 '황금빛 내 인생'이 그 어떤 작품보다 장점이 많았던 드라마였기에 더욱 안타깝게 다가오고 있다. / nahee@osen.co.kr

[사진]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3-12 09:3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