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다이라, "1000m 은메달은 500m 황금 방정식"

고다이라, "1000m 은메달은 500m 황금 방정식"
[OSEN=강필주 기자] 고다이라 나오(32, 일본)가 이상화(29, 스포츠토토)와 벌일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


[OSEN=강필주 기자] 고다이라 나오(32, 일본)가 이상화(29, 스포츠토토)와 벌일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일본 여자 빙속 간판 고다이라 나오는 지난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발 경기장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서 1분13초82의 기록으로 피니시라인을 통과했다.

이로써 고다이라는 네덜란드의 요린 테르모르스(1분13초56)에 밀려 은메달에 그쳤다. 자신이 보유한 세계신기록 1분12초9에 한참 못 미쳤다. 더구나 0.26초의 차이였다.

그러나 고다이라는 만족스런 표정이다. 일본 매체 '데일리'에 따르면 고다이라는 경기 후 "첫 개인종목 메달이라 기쁘다"면서 "내 능력을 모두 발휘했기 때문에 진짜 실력"이라며 "조금 아쉽기도 하고 조금 기쁘기도 하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1000m에서 3위 안에 든다는 것은 500m에서 금메달을 딸 수 있는 방정식을 타고 있다는 것"이라며 24연승 중인 500m에 대한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데일리는 고다이라가 네덜란드 유학을 통해 경기에서는 자신이 '보스'라는 생각을 해야 한다는 마인드를 갖췄다면서 '올림픽은 강한 사람이 강하다'는 말을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letmeout@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2-15 09:3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