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일방적 주장부터 강다니엘 강경대응 발표까지[종합]

육지담 일방적 주장부터 강다니엘 강경대응...
[OSEN=강서정 기자] 그룹 워너원 측이 강다니엘 관련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OSEN=강서정 기자] 그룹 워너원 측이 강다니엘 관련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논란의 발단은 래퍼 육지담이었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SNS에 워너원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 픽션, 일명 ‘강다니엘 빙의글’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며 “이건 우리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육지담이 쓴 글은 비문으로 가득해 쉽게 이해하기 어려웠고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는 글들이었다. 이는 곧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일었고 루머 또한 불거졌다. 육지담은 논란이 된 해당 글을 삭제했는데 ‘맨정신’에서 SNS을 한 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을 남겼다.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만큼 논란은 커졌고 양 측 소속사는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그런데 래퍼 캐스퍼가 이 논란에 이름을 올렸다. 캐스퍼는 과거 한 파티에서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만났고 두 사람이 좋은 감정을 가지고 연락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강다니엘이 출연을 결정하면서 촬영 스케줄과 연습 일정 등으로 바빠지게 됐고 강다니엘도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 결국 육지담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한 걸로 알고 있다”며 “이후로는 형식적인 인사만 주고받고 그 이상의 연락은 없었다”는 글을 게재했다.

강다니엘 측이 그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육지담에 이어 캐스퍼의 주장은 논란을 더 키웠다.

결국 워너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14일) 가온차트어워드 참석을 앞두고 강다니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쏟아진 육지담과 캐스퍼의 주장. 축제를 앞두고 불거진 이번 사태가 안타까울 뿐이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2-14 14:3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