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파워레인저’ IP 모바일 게임 퍼블리싱 계약

넥슨, ‘파워레인저’ IP 모바일 게임 퍼블리싱 계약
[OSEN=고용준 기자] 넥슨이 글로벌IP '파워레인저'를 신규 IP로 확보했다.


[OSEN=고용준 기자] 넥슨이 글로벌IP '파워레인저'를 신규 IP로 확보했다.

넥슨은 13일 무브게임즈가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게임 ‘파워레인저 RPG(가칭)’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파워레인저’ 시리즈는 1975년부터 2018년까지 41개의 작품이 제작된 글로벌 IP. 이번 계약으로 넥슨은 ‘파워레인저 RPG’의 글로벌 서비스 판권(일본, 중국 제외)을 획득했다. 올해 안에 안드로이드OS 및 iOS 버전으로 국내를 비롯한 글로벌 마켓에 출시할 예정이다.

무브게임즈와 대원미디어가 공동 개발중인 ‘파워레인저 RPG’는 토에이 컴퍼니와 사반 브랜즈가 판권을 가지고 있는 ‘파워레인저’ 시리즈의 IP를 활용한 게임이다. 레인저 용사들로 덱을 꾸리고, 거대 메카 ‘메가조드’를 소환해 지구 방위 임무를 수행하는 수집형 RPG로 개발 중이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2-13 15:13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