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SK텔레콤 ‘T로밍 한중일패스’, 새해부터 데이터 제공량 2배로

SK텔레콤 ‘T로밍 한중일패스’, 새해부터 데이터...
SK텔레콤은 28일 중국과 일본을 방문하는 사용자들을 위해 지난 9월 초 출시한 ‘T로밍...


[OSEN=고용준 기자] SK텔레콤 ‘T로밍 한중일패스'의 데이터 제공량이 2배로 확대된다.


SK텔레콤은 28일 중국과 일본을 방문하는 사용자들을 위해 지난 9월 초 출시한 ‘T로밍 한중일패스’의 데이터 제공량을 2018년 1월 1일부터 기존 대비 2배로 늘린다고 밝혔다.

‘T로밍 한중일패스’는 국내 출국자 가운데 약 51%가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다는 점에 착안, SK텔레콤이 5일간 2만5000원(일 5000원 수준)에 데이터 1GB와 저렴한 요금의 통화∙문자까지 제공해왔던 지역 특화 로밍 요금제다. 새해부터 중국과 일본을 찾는 사용자들은 데이터를 5일에 기존 1GB에서 2GB로 늘려서 제공받게 됐다.

SK텔레콤 분석 결과, 중국·일본 방문객 가운데 ‘T로밍 한중일패스’ 이용자의 데이터 사용량은 일반 로밍 요금제 사용 대비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T로밍 한중일패스’ 데이터 제공량 2배 확대 결정은 이 같은 이용 트렌드 변화가 반영됐다.

새해부터는 5일간 2만5000원으로 데이터 2GB 제공(2GB 모두 소진 시 200kbps 이하 속도로 계속 사용 가능), 문자메시지(SMS) 기본 제공, 저렴한 음성통화 요금(수·발신 220원/분, 제3국 발신 제외)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귀국하는 날에 로밍을 12시간만 추가로 이용하고 싶어하는 사용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T로밍 데이터 12시간 요금제’도 출시했다. / scrapper@osen.co.kr

[사진] SK텔레콤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2-28 08:44
SPONSORED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