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이변 없었다' 저지-벨린저, 만장일치 신인왕 등극(종합)

'이변 없었다' 저지-벨린저, 만장일치 신인왕...
[OSEN=최익래 기자] 이변은 없었다. 애런 저지(25·뉴욕 양키스)와 코디 벨린저(22·LA...


[OSEN=최익래 기자] 이변은 없었다. 애런 저지(25·뉴욕 양키스)와 코디 벨린저(22·LA 다저스)가 각 리그 신인왕을 차지했다.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는 14일(한국시간) '2017 메이저리그 올해의 신인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아메리칸리그는 저지, 내셔널리그는 벨린저가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저지 외에도 앤드루 베닌텐디(보스턴), 트레이 맨시니(볼티모어)가 후보에 올랐으며 내셔널리그에서는 벨린저 외에 조쉬 벨(피츠버그), 폴 드종(세인트루이스)가 후보였다. 그러나 저지와 벨린저의 수상은 이변 없는 결과였다. 시즌 종료 이전부터 이들의 신인왕 수상에 다른 의견은 없었다. 만장일치 여부만이 관건이었을 정도였다.

저지와 벨린저는 투표인단 30명에게 1위표를 모두 얻는 기염을 토했다. 메이저리그 역대 4번째 동반 만장일치 수상. 가장 최근 만장일치 수상자는 1997년, 노마 가르시아파라(보스턴)와 스캇 롤렌(필라델피아)이 주인공이었다.

차점자들의 면면도 화려했다. 베닌텐디는 2위표 23개, 3위표 6개, 75점으로 아메리칸리그 신인왕 2위에 올랐다. 맨시니는 2위표 5개 3위표 16개, 31점으로 3위. 내셔널리그를 살펴보면, 드종은 2위표 15개, 3위표 11개, 56점으로 2위를 기록했으며 벨은 2위표 10개, 3위표 2개, 32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저지는 올 시즌 155경기서 타율 2할8푼4리, OPS(출루율+장타율) 1.049, 52홈런, 114타점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이미 실버슬러거를 수상했으며 올스타에 선정된 바 있다. 저지는 7월 열린 올스타전 홈런더비서 저스틴 보어, 코디 벨린저, 미겔 사노를 차례로 누르고 왕좌에 올랐다.

저지가 때려낸 52홈런은 올해 메이저리그 역대 신인 최다 홈런 기록(종전 마크 맥과이어 49홈런)이다. 저지는 지난 9일 선수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즈' 아메리칸리그 신인상도 수상한 바 있다.

벨린저 역시 내셔널리그 신인왕에 오르기 충분했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순수신인 벨린저는 132경기서 타율 2할6푼7리, OPS 0.933, 39홈런, 97타점을 기록했다.

벨린저도 다저스 신인 최다 홈런(종전 마이크 피아자, 35홈런), 내셔널리그 신인 최다 홈런(프랭크 로빈슨 외 1명, 38홈런) 기록을 갈아치웠다. 벨린저 역시 플레이어스 초이스 내셔널리그 신인왕 수상에 이은 겹경사.

구단들에게도 역사다. 양키스가 신인왕을 배출한 건 1996년 이후 21년 만이다. 반면, 다저스는 지난해 코리 시거에 이어 2년 연속 신인왕 배출에 성공했다. /i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1-14 08:4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