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숭례문 화재피해 수습 건축물 파주로 이송

문화재청, 숭례문 화재피해 수습 건축물 파주로 이송
[OSEN=강필주 기자] 지난 2008년 숭례문 화재 피해로 수습된 부재가 경기도 파주로 이송된다.


[OSEN=강필주 기자] 지난 2008년 숭례문 화재 피해로 수습된 부재가 경기도 파주로 이송된다.

문화재청과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은 오는 18일부터 약 한달 동안 화재로 피해를본 수습부재를 체계적으로 보존 관리하기 위해 경복궁 임시 수장고에서 파주 전통건축부재보존센터(경기도 파주시, 이하 센터)로 이송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4년부터 올해 12월 말까지 총 251억 원의 예산을 투입, 문화재 수리에서 발생되는 보존가치가 높은 전통건축부재를 수집‧보관하는 센터를 파주에 건립하고 있다. 또 센터의 운영기관으로서 전통건축 수리기법의 조사‧연구업무를 수행하는 문화재청 산하 전문기관인 재단을 지난 2월 설립한 바 있다.


이번 이송은 서울 경복궁에 임시로 보관하고 있는 숭례문 화재 피해 수습부재(총 3532여 점)를 현대적 수장기능을 갖춘 센터로 옮기는 것이다. 이송과정에서 우려되는 움직임과 충격에 의한 손상 방지를 위해 개별 포장 또는 결속 후에 무진동 탑차에 적재해 최대한 안전하게 이송할 예정이다.

문화재청과 재단은 센터로 이송된 수습부재를 건식세척과 훈증살균 등 우선 보존처리 과정을 거친 후 전용 수장고에서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문화재 훼손이라는 국민적 아픔을 이겨내는 복구와 치유과정, 전통건축의 가치를 알리는 중요한 전시‧교육 자료로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letmeout@osen.co.kr

[사진] 문화재청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0-18 17:2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