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준PO4] '완패' 김경문 감독 "5회 승부처 판단, 좋지 않았다" (일문일답)

[준PO4] '완패' 김경문 감독 "5회 승부처...
[OSEN=창원, 최익래 기자] NC가 준플레이오프 통과를 목전에 두고 분패했다.


[OSEN=창원, 최익래 기자] NC가 준플레이오프 통과를 목전에 두고 분패했다.

NC는 13일 창원 마산야구장서 열린 롯데와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1-7로 완패했다. 1-1로 맞선 5회 대거 4실점하며 와르르 무너졌다.

3차전 13-6 완승을 거뒀던 NC는 이날 승리했다면 플레이오프 티켓을 일찌감치 손에 넣을 수 있었다. 그러나 결국 5차전까지 향하게 됐다.

경기 후 김경문 NC 감독은 "5회를 승부처로 판단했는데 결과적으로 좋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 경기 총평 부탁한다.

▲ 선발투수 최금강이 자기 역할을 다했다. 5회를 승부처로 판단해서 필승조를 투입했다. 결과적으로 좋지 않았다. 이틀 뒤 5차전이 마지막 경기다. 안 좋은 건 빨리 잊고, 마지막 준비 잘 하겠다.

- 3차전 터졌던 타선이 잠잠해졌다. 하루 휴식 때문일까.

▲ 롯데 선발투수인 조쉬 린드블럼이 좋았다. 우리 타자들이 아쉬운 부분을 5차전에서 후회 없이 하겠다.

- 5차전 선발투수는?

▲ 에릭 해커다. /ing@osen.co.kr

[사진] 창원=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0-13 21:27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