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유니티, AR&VR 최적화 강화한 최신 개발툴 공개

유니티, AR&VR 최적화 강화한 최신 개발툴 공개
[OSEN=이인환 기자] 유니티가 창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다양한 요소가 도입된 ‘Unity...


[OSEN=이인환 기자] 유니티가 창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다양한 요소가 도입된 ‘Unity 2017.2’를 공개했다.

종합 콘텐츠 제작 툴로 자리잡은 Unity 2017의 이번버전은 2D 게임 및 AR, VR을 아우르는 XR(eXtended Reality)콘텐츠 제작을 위한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과구글의 AR코어(ARCore), 애플의 AR키트(ARKit), 뷰포리아(Vuforia), 마이크로소프트 혼합현실(MR, Mixed Reality)에 대한 최적화된 지원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 버전을 통해 아티스트와 디자이너를 위한 요소들이 더욱 강화됐다. 더욱 향상된 기능의 비주얼 툴을 제공해 2D, 3D는 물론 각종 확장현실 콘텐츠를 손쉽게 제작할 수 있게 되었다.

먼저 2D 타일맵(2D Tilemap)과 2D 시네머신(2D Cinemachine) 툴이 추가됐다. 2D 제작자가 빠르게 콘텐츠를 제작하고반복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새로운 2D 타일맵 툴을 포함한 완벽한 구성의 2D 툴 세트를 제공한다.

새로운 2D시네머신은 자동 구성, 추적, 우선순위 지정, 블렌딩 등 유용한 기능을 통해 카메라 동작을 쉽고 간편하게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각종 확장현실 관련 최신 플랫폼을 지원하며 최적화가 완료된 것도 주목할만한 부분이다. 현재 전세계 AR및 VR 콘텐츠의3분의 2가 유니티로 제작되고 있으며, 이제 AR코어, AR키트, 마이크로소프트 혼합현실, 뷰포리아에 대한 추가 최적화를 통해 2018년말에는 10억 대 이상의 혼합현실 지원 기기를 노리고 있다.

유니티는 개발자가 더 쉽게 혼합현실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뿐만 아니라 기존 앱에 가상현실 콘텐츠를 추가해사용자 확보 및 매출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오토데스크와의 협업을 통해 콘텐츠 제작 워크플로가 대폭 개선되었다. Unity 2017.2는 오토데스크 FBX SDK의 소스 코드에 접근할 수 있는 최초의 콘텐츠 제작엔진이다. 더 쉽게 반복 작업을 수행하고 의사 결정 할 수 있도록개선된 제작 워크플로를 제공한다.

유니티와 오토데스크는 파트너십을 통해 FBX 지원을 대폭 개선하고, 오토데스크의3ds Max 및 Maya와 유니티 소프트웨어 간에 원활한 파일 교환이 가능하도록 협력하고 있다. /mcadoo@osen.co.kr

[사진] 유니티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0-13 09:5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