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WC1] NC의 화끈한 출발, KS 빈타 악몽 지웠다

[WC1] NC의 화끈한 출발, KS 빈타 악몽 지웠다
[OSEN=이종서 기자] 1년 전 악몽을 모두 지웠다. NC 다이노스가 화끈하게 가을야구 첫 발을 내디뎠다.


[OSEN=이종서 기자] 1년 전 악몽을 모두 지웠다. NC 다이노스가 화끈하게 가을야구 첫 발을 내디뎠다.

NC는 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10-5로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NC는 준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한국시리즈에서 NC는 타격에 아쉬움을 삼켰다. 플레이오프에서 LG를 잡고 창단 첫 우승을 노렸지만, 한국시리즈 4경기에서 단 두 점만 내는데 그쳤다. 결국 4패로 NC의 우승 도전을 다음으로 미뤄졌다.

올 시즌 NC는 4위로 정규시즌을 마쳤다. 지난해 2위에 못미치는 성적으로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올라가야하는 입장이었지만, 화끈한 타격을 앞세워 첫 테이프를 이었다. 이날 NC는 권희동을 제외한 선발 타자 전원이 안타를 기록한 가운데, 나성범이 3안타 3타점, 박석민, 박민우, 김성욱이 멀티히트로 공격의 축을 이뤘다.

NC의 타격은 1회부터 화끈했다. 1회말 박민우-김성욱 테이블세터가 연이어 안타를 치고 나가자, 나성범이 스리런 홈런으로 기선 제압을 했다. 이어 박석민까지 아치를 그리면서 NC는 1회에만 4점을 냈다.

SK는 3회 두 점을 내면서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NC는 다시 한 번 집중력을 발휘했다. 3회말 스크럭스의 안타, 이재율의 볼넷, 박석민 적시타로 추가점을 낸 NC는 상대의 폭투와 손시헌의 희생플라이, 박민우의 적시타로 8-2로 점수를 벌렸다.

분위기를 탄 NC는 4회와 5회 각각 한 점씩을 더하며 SK의 추격을 뿌리쳤고, 결국 10-5로 대승을 거두면서 이날 경기의 승자가 됐다. / bellstop@osne.co.kr

[사진] 창원=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0-05 17:4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