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리니지M, 첫 대규모 업데이트 실시...신규 사냥터 '오만의 탑' 추가

리니지M, 첫 대규모 업데이트 실시...신규...
우선 새로운 사냥터인 ‘오만의 탑’이 업데이트 됐다. 오만의 탑은 원작 리니지의 대표 콘텐츠다....

[OSEN=고용준 기자] 신규 사냥터인 '오만의 탑'과 무기와 방어구의 능력치를 높일 수 있는 축복 시스템 추가 등 리니지M에 대대적인 첫 번째 업데이트가 진행됐다.


우선 새로운 사냥터인 ‘오만의 탑’이 업데이트 됐다. 오만의 탑은 원작 리니지의 대표 콘텐츠다. 높은 레벨의 몬스터가 등장하는 어려운 난이도의 사냥터다. 이용자는 영웅 아이템, 이뮨 투 함 등의 희귀 마법서, 영웅 제작 비법서 등을 획득할 수 있다.
오만의 탑은 68레벨부터 입장할 수 있다. 엔씨소프트는 업데이트를 기념하여 27일까지 오만의 탑 입장 제한 레벨을 65레벨로 낮춰서 운영한다. 오만의 탑 입장 비용도 10만 아데나(게임내 재화)에서 1만 아데나로 낮아진다.
리니지M은 축복 시스템을 추가했다. 이용자는 축복 시스템으로 무기와 방어구의 능력치를 높일 수 있다. 축복에 사용되는 ‘축복 부여 주문서’는 오만의 탑에서 획득할 수 있다.
엔씨소프트는 이벤트 콘텐츠였던 ‘버림받은 자들의 땅’과 ‘몽환의 섬’을 정규 콘텐츠로 전환했다. 두 지역은 13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었다. 엔씨소프트는 이용자의 요구를 반영하여 두 지역 모두 계속 이용할 수 있는 사냥터로 개편했다. / scrapper@osen.co.kr
[사진] 엔씨소프트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9-13 14:56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