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토트넘 레스터] '21골 5도움' 손흥민, 월드 클래스로 우뚝

[토트넘 레스터] '21골 5도움' 손흥민, 월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현지 언론의 예상과는 달리 스리백을 가동하며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손흥민은...

[OSEN=이균재 기자] 손흥민(25, 토트넘)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유럽 무대 한 시즌 20골 고지를 밟으며 월드 클래스 반열에 올라섰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킹파워 스타디움서 열린 레스터와 2016-2017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원정 순연 경기서 손흥민의 2골 1도움과 케인의 4골 1도움 투맨쇼에 힘입어 6-1로 승리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현지 언론의 예상과는 달리 스리백을 가동하며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손흥민은 최전방의 케인, 알리와 함께 앞선에서 호흡을 맞췄다.

손흥민의, 손흥민에 의한, 손흥민을 위한 경기였다. 작정한 듯 레스터의 골문을 노렸다.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은 몸놀림을 보인 그는 초반 몇 차례 기회를 날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은 전반 5분 결정적인 슈팅 직전 수비에 막혔다. 3분 뒤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크로스바를 넘겼다. 전반 15분엔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지만 오른발에 잔뜩 힘이 실려 허공을 갈랐다.

손흥민은 전반 25분 도움을 기록했다. 오프사이드 트랩을 절묘하게 깨고 우측면을 침투해 문전 쇄도하던 케인에게 패스해 선제골을 도왔다. 슈팅을 때릴 수 있는 위치였지만 욕심을 부리지 않고 득점왕 경쟁 중인 동료에게 양보했다. 리그 5호이자 시즌 5호 도움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36분 기어코 레스터의 골망을 출렁였다. 알리의 감각적인 칩패스를 문전 침투해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좁은 공간에서의 침투와 결정력 모두가 빛났다. 손흥민은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26분 케인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 2명을 제치고 오른발로 절묘하게 감아 차 레스터의 골네트를 다시 한 번 갈랐다.

개인에게도 한국 축구에도 아주 의미 있는 발자취다. 손흥민은 '전설' 차범근 전 감독이 1985-1986시즌 달성한 19골을 넘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유럽에서 시즌 21골을 기록했다. 박지성이 보유한 잉글랜드 무대 통산 27골(8시즌)도 두 시즌 만에 29골로 경신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서 14골을 넣었고, 유럽챔피언스리그서 1골,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서 6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의 올 시즌 활약은 골에만 한정되지 않는다. 도움도 5개나 기록했다. 지난 시즌 단점으로 지적됐던 오프 더 볼(공이 없을 때 움직임)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 동료를 활용한 움직임, 패스 등이 모두 발전했다. 레스터전 찬스 메이킹도 손흥민의 침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손흥민은 이날 골과 도움 외에도 후반 11분 동료의 칩패스가 다소 부정확하자 아크로바틱한 슈팅으로 연결하는 천재성을 보였다. 다소 빗맞아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월드 클래스의 향기를 내뿜었다.

손흥민은 올 시즌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유럽 무대에서 대선배들이 보유한 골과 관련된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아시아 최초로 EPL 사무국이 발표하는 이달의 선수에도 두 번이나 선정됐다.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5-19 05:3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