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은퇴-WC 4강 주역' 이영표, 쑥스러운 조언... "女 월드컵 마음가짐이 중요"[오!쎈 현장]

[사진] 이영표 / 대한축구협회.
'10년 전 은퇴-WC 4강 주역' 이영표,...
[OSEN=삼성동, 노진주 기자]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다."


[OSEN=삼성동, 노진주 기자]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다."

'월드컵 선배'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던진 조언이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오는 7월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열리는 2023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을 앞두고 있다.

한국은 오는 4월 잠비아와 국내에서 두 차례 친선 평가전을 치르며 월드컵을 준비한다. 두 경기 모두 FIFA가 정한 A매치 기간에 열리기 때문에 해외파 선수들이 참가할 수 있다.

잠비아도 올해 여자 월드컵에 참가한다. 지난해 7월 월드컵 예선을 겸해 열린 아프리카 여자 네이션스컵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모로코에 이어 3위를 기록, 사상 첫 월드컵 출전권을 따냈다. C조에 속한 잠비아는 스페인, 코스타리카, 일본과 16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한국은 모로코, 콜롬비아, 독일과 함께 H조에 속해 있다. 잠비아전은 같은 아프리카 국가인 모로코전 대비에 초점을 맞추는 경기가 될 전망이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2002 FIFA 한일 남자월드컵 4강 신화 주역’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조심스럽게 조언을 전했다.

그는 27일 서울 강남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열린 '여자 월드컵 트로피 투어 한국 방문 행사'에 참여해 “현역 은퇴한 지 10년 됐다. 무슨 말을 할 입장은 아니”라고 운을 뗀 뒤 “저보다 지금 선수들이 더 잘 알겠지만 태도나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최근 영국에서 열린 4개국 친선 대회 아놀드 클라크컵에서 강호들과 상대하는 좋은 시간을 가졌다.

결과는 좋지 못했다. 잉글랜드~벨기에~이탈리아에 모두 패했다. 그러나 월드컵을 앞두고 스스로를 점검해 볼 수 있었다.

이영표는 “좋은 평가전이었다”고 말하면서 “상대가 얼마나 강한지 알면 준비를 잘할 수 있다. 그러나 모르면 오히려 두려움이 증폭된다. 아놀드 클라크컵 대회에서 우리 선수들은 최고 위치에 있는 선수들의 레벨을 확인했다. 큰 수확이다. 이제 그들을 막을 준비 방법만 잘 찾는다면 월드컵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jinju217@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3-02-28 13:00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