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강렬해진 ‘레반도프스키 열풍’, 잇단 기록 제조로 이어져[최규섭의 청축탁축(清蹴濁蹴)]

더욱 강렬해진 ‘레반도프스키 열풍’, 잇단 기록...
열풍의 발생지는 독일 분데스리가(GB)였다. 2021-2022시즌 GB 득점 판도를 뜨겁게 달궜던 로베르트...

유럽 축구 2022-2023시즌 초반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와 스페인 라리가(SLL) 득점 판도엔, 같은 바람이 불고 있다. 걷잡을 수 없이 거세게 불어닥친 ‘초년병 열풍’에 휩싸였음이 뚜렷하게 느껴진다.


열풍의 발생지는 독일 분데스리가(GB)였다. 2021-2022시즌 GB 득점 판도를 뜨겁게 달궜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4·바르셀로나)와 엘링 홀란(22·맨체스터 시티)이 활동 영역을 옮겨 SLL과 EPL을 휘몰아치고 있다. 지난 시즌 GB 득점 레이스 1, 3위에 올랐던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35골)와 홀란(보루시아 도르트문트·22골)은 각각 SLL과 EPL 마당을 휩쓸며 걸출한 골잡이임을 뽐낸다. 둘 모두 SLL(6골)과 EPL(10골) 득점 레이스를 가장 앞에서 이끌며 존재감을 내뿜고 있음은 물론이다.

특히, 이젠 노장이라고 불려도 어색하지 않을 레반도프스키의 맹활약은 인상적이다. 우리 나이 서른다섯 살이건만, 오히려 더욱 능숙해진 골감각을 물씬 풍기면서 갈수록 맹위를 떨친다. 이제 약관을 갓 넘긴 홀란이 EPL에서 불러일으킨 바람의 세기에 못지않은 기세를 앞세워 SLL을 호령하는 레반도프스키다.

2021-2030년 첫 100골 고지 등정을 비롯해 각종 기록 양산

레반도프스키의 골 폭발력은 좀처럼 수그러질 줄 모른다. 아니, 더욱 강렬해지는 모양새다. 최근 1주일 동안 분 두 번의 강풍에서 확연히 엿볼 수 있는 현상이다.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와 SLL에서 각각 한 번씩 세워진 뜻깊은 기록은 레반도프스키의 존재감을 한결 빛나게 했다.

첫 번째 바람은 UCL 2022-2023시즌 1라운드 빅토리아 플젠(체코)전(9월 7일·캄 노우)에서 불었다. 레반도프스키가 결승골을 비롯해 해트트릭을 터뜨려 팀의 대승(5-1)을 이끌며 세운 기록은 전 세계 축구팬들의 가슴속에 선명하게 아로새겨졌다. UCL(유러피언컵 포함) 사상 처음 나온 서로 다른 세 팀에서 빚어진 해트트릭이었다. GB에서 활약하던 시절에, 보루시아 도르트문트(1회)와 바이에른 뮌헨(4회)에서도 해트트릭의 기염을 토했던 레반도프스키였다.

UCL 기록사로 외연을 넓히면 레반도프스키보다 더 많은 해트트릭의 기쁨을 누린 존재는 단 2명에 불과하다. ‘신계의 사나이들’로 불리는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나란히 보유한 8회가 으뜸으로 자리하고 있다. 레반도프스키는 두 걸음 뒤처진 6회로 3위다.

두 번째 바람은 사흘 뒤에 불어왔다. SLL 5라운드 카디스전(9월 10일·누에보 미란디야)에서, 후반 20분 아주 의미 깊은 추가골을 뽑아냈다. 레반도프스키가 왜 당대를 대표하는 골 사냥꾼인지를 읽을 수 있는 한 골이었다.

10년을 하나의 단위로 엮었을 때, 이 골은 한 선수가 2021~2030년에 처음 오른 100득점 고지였다. 레반도프스키는 2021년 69골, 올해 31골을 각각 잡아냈다. 이 기록을 세우는 데엔, 1년 253일이 걸렸다. 시즌 오프 등을 고려하지 않고 단순 계산하면 6.18일당 한 골씩을 넣은 셈이다(표 참조).


금세기 들어 레반도프스키보다 빠른 기간에 100골 고지 등정 기록부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메시뿐이다. 바르셀로나에서 활동하던 시절에, 메시는 2011-2020년 첫 100골 고지에 오르는 희열을 만끽했다. 2012년 5월 2일 SLL 말라가전에서 기록했다. 1년 123일이 소요됐다. 4.88일꼴로 한 골씩의 무척 빠른 골 사냥 속도로, 레반도프스키의 페이스를 훌쩍 뛰어넘는다.

21세기 이 기록을 처음 세우는 영광은 헨리크 라르손이 안았다. 스코티시 프리미어리그(SPL) 셀틱에 둥지를 틀었던 시절이었다. 2002년이 다 저물어 가던 12월 26일 세웠기에, 남달랐던 감회에 젖었을 듯싶다. 1년 360일째인 SPL 하트 오브 미들로디언(하츠)전에서, 금세기 최초의 첫 100골 고지 정상을 밟았다.

레반도프스키는 여전히 대단한 노익장의 기세를 떨치고 있다. 무르익은 그의 골 솜씨는 아직 그 끝을 종잡기 어렵다. 그 수확량이 어느 정도일지 좀처럼 예측하기 힘들게 하는 레반도프스키의 농익을 대로 농익은 골 감각이다.

전 베스트 일레븐 편집장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09-13 0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