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주국 자존심 지킨 장준, 태권도 남자 58㎏급 동메달

종주국 자존심 지킨 장준, 태권도 남자 58㎏급 동메달
[OSEN=이균재 기자] 태권도 종주국 ‘새 간판' 장준(21, 한국체대)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서 동메달을...

[OSEN=이균재 기자] 태권도 종주국 ‘새 간판' 장준(21, 한국체대)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준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남자 58㎏급 동메달 결정전서 헝가리의 오마르 살림을 46-16으로 완파하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세계 랭킹 1위 장준은 앞서 결승 진출 실패의 아쉬움을 삼켰지만, 이번 대회 한국 태권도의 첫 메달을 책임지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장준은 대회 4강서 세계랭킹 23위인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19, 튀니지)에게 19-25로 덜미를 잡히며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dolyng@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7-24 2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