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격수 출장’ 김하성, 깔끔한 수비-1볼넷…SD는 3연승 [SD 리뷰]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격수 출장’ 김하성, 깔끔한...
[OSEN=한용섭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마이애미 말린스를 꺾고 3연승을 달렸다.


[OSEN=한용섭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마이애미 말린스를 꺾고 3연승을 달렸다.

샌디에이고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 디포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김하성은 8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2할9리가 됐다.

김하성은 마이애미 선발 투수 잭 톰슨 상대로 2회 1사 후 첫 타석에 들어서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4회 2사 후 5구째 볼넷을 골라 출루했으나 다음 타자 조 머스그로브가 3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6회에는 2사 1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8회 2사 3루에서 잘 맞은 타구는 3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김하성은 안타는 때리지 못했으나 유격수 수비는 깔끔하고 안정감 있었다. 1회 미겔 로하스의 빗맞은 땅볼 타구를 앞으로 달려나와 잡은 후 1루로 던져 아웃시켰다. 1사 1,2루에서 헤수스 아길라의 강한 타구를 잡아서 2루-1루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이닝을 종료시켰다. 6회말에는 땅볼 타구와 뜬공 타구 2개를 처리했다.

샌디에이고는 1회 1사 후 토미 팸이 밀어쳐서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우측 3루타로 찬스를 만들었고, 매니 마차도의 유격수 땅볼 때 득점을 올려 2-0이 됐다.

샌디에이고는 2회 2사 후 투수 조 머스그로브가 3루 베이스 옆을 빠져나가는 빗맞은 안타를 때려 2루까지 출루했다. 트렌트 그리샴의 중전 적시타로 3-0으로 달아났다.

마이애미는 2회말 애덤 듀발이 머스그로브의 한가운데 높은 슬라이더를 때려 한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려 3-1로 따라갔다. 3회말에는 2사 후에 이산 디아즈의 볼넷, 스탈링 마르테의 우전 안타로 1,2루 득점권을 만들었다. 헤수스 아길라가 좌측 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로 3-2로 추격했다.

샌디에이고는 8회 크로넨워스의 사구, 마차도의 좌측 2루타로 무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에릭 호스머가 삼진 아웃, 윌 마이어스의 1루수 땅볼 때 홈 송구를 포수가 놓치면서 두 명의 주자가 모두 득점에 성공했다. 5-2로 달아났다.

샌디에이고 마무리 멜란슨은 9회말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키며, 시즌 30세이브를 기록했다.

/orang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7-24 1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