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작가, 트랜스젠더 혐오 의혹에 "강간・살해협박 받아"[Oh!llywood]

'해리포터' 작가, 트랜스젠더 혐오 의혹에...
J.K. 롤링은 이와 관련, 자신이 왜 이 협박성 트윗을 받았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그가 지난 해 한 발언들이...

[OSEN=최나영 기자] '해리포터' 작가 J.K. 롤링이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J.K. 롤링은 최근 '파이프 폭탄'으로 자신을 위협한 트위터 사용자의 메시지를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현재는 계정을 삭제한 해당 트위터 사용자는 "우편함에 파이프 폭탄이 설치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J.K. 롤링은 이와 관련, 자신이 왜 이 협박성 트윗을 받았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그가 지난 해 한 발언들이 트랜스포비아로 여겨졌다는 것.

그는 트위터에 "수백 명의 트랜스 활동가들이 나를 때리고 강간하고 암살하고 폭파하겠다고 위협했다"며 "이 행동들이 여성들에게 아무런 위험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 팬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지난 해 6월 J.K. 롤링은 트위터에서 '트랜스젠더 혐오발언'을 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던 바다.

그는 당시 미국 미디어 플랫폼 데벡스에 게재된 '월경하는 사람들에게 좀 더 평등한 코로나19 이후의 세상 만들기'라는 제목의 칼럼을 트윗하면서, "이 '월경하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단어가 분명히 있는데 누가 좀 알려달라고 적었다.

이 같은 트윗은 즉시 성소수자들의 반발을 샀다. '여성'이라는 표현을 두고 '월경하는 사람들'이라고 굳이 쓴 것에 대해 여성으로 성별을 전환한 트랜스젠더를 배제하는 태도라고 비판받았다. 즉 J.K. 롤링이 월경을 하는 사람만을 '여성'이라 인식한 성기 기준의 이분법이라는 것.

이에 J.K. 롤링은 트위터를 통해 "성별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동성 간 이끌림도 없고, 전 세계 여성들의 현실이 지워지는 것이다. 나는 트랜스젠더들을 알고 사랑한다. 하지만 성별의 개념을 없애면 많은 사람들이 자기 삶을 의미있게 설명할 능력을 없애는 것이 된다.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은 혐오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더불어 "나는 수십 년간 트랜스젠더들이 나처럼 여성으로서 약자라는 사실에 공감해왔다. 그러니 '성별은 존재하고 그에 따라 삶이 달라진다'고 생각하는 나 같은 여성들이 트랜스젠더를 혐오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 나는 모든 트랜스젠더들이 자신에게 진실하며 편안한 방식으로 살 권리를 존중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런가하면 J.K. 롤링은 자신의 탐정소설 '실크웜'에서도 트랜스젠더 혐오를 드러냈다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nyc@osen.co.kr

[사진] 온스타일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7-21 0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