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3회 영광은 어디로? 쿠바 야구, 사상 첫 올림픽 출전 좌절

[OSEN=고척, 최규한 기자]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가 열렸다. 2회초 무사 1, 2루 상황 쿠바 선발 요시마르 카우신이 강판되고 있다. /dreamer@osen.co.kr
금메달 3회 영광은 어디로? 쿠바 야구, 사상 첫...
쿠바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미대륙 예선 오프닝 라운드에서 탈락했다.

[OSEN=이선호 기자] 쿠바 야구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출전이 좌절됐다.


쿠바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미대륙 예선 오프닝 라운드에서 탈락했다.

쿠바는 지난 1일(이하 한국시간) 첫 상대 베네수엘라에게 5-6으로 패했다. 이어 2일 캐나다전에서는 5-6으로 무릎을 꿇었다.

쿠바가 2연패에 당하면서 2승 무패를 기록한 캐나다와 베네수엘라가 슈퍼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쿠바는 소프트뱅크 리반 모이넬로, 주니치 라이네 마르티네스 등 일본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참가했으나 연패를 막지 못했다.

미 대륙 예선에서 우승 팀이 올림픽 출전권을 얻고, 2위와 3위는 멕시코에서 열리는 세계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쿠바는 정식 종목으로 승격한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에 금메달을 따냈다. 이어 1996년 애틀랜타 대회, 2004년 아테네 대회까지 세 차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8년에는 베이징 대회에서 한국에게 패해 은메달에 머무렀다. 정식 종목으로 승격한 이후 쿠바가 올림픽에서 탈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6-02 1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