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타 오재원→SS 강승호→치명적 2실책, 이미 승기는 그 때 넘어갔다

[OSEN=잠실, 최규한 기자] 1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4회초 무사 1, 2루 상황 키움 김웅빈의 뜬 공 타구 때 두산 유격수 강승호가 포구 실책을 범한데 이어 송구 실책까지 범해 실점했다. 아쉬워하며 땀을 닦는 강승호. / dreamer@osen.co.kr
대타 오재원→SS 강승호→치명적 2실책, 이미...
[OSEN=이후광 기자] 유격수로 이동한 강승호(두산)가 혼자 실책 2개를 범한 순간 이미 승기는 키움에게 넘어갔다.


[OSEN=이후광 기자] 유격수로 이동한 강승호(두산)가 혼자 실책 2개를 범한 순간 이미 승기는 키움에게 넘어갔다.

두산은 지난 13일 잠실 키움전에 호세 페르난데스(1루수)-강승호(2루수)-허경민(3루수)-박계범(유격수)으로 선발 내야진을 꾸렸다. 골반 통증을 호소한 허경민이 3경기만에 선발로 복귀했고, 양석환이 휴식을 부여받으며 페르난데스가 1루 수비를 맡았다. 키스톤콤비는 컨디션이 좋지 않은 오재원과 김재호를 대신해 보상선수 듀오가 모처럼 다시 짝을 이뤘다.

최원준의 대체선발로 나선 조제영이 1회부터 대거 5실점하며 힘든 승부가 예상됐지만, 두산은 0-6으로 뒤진 2회 3득점에 이어 3-7로 끌려가던 3회에도 볼넷과 안타로 무사 1, 3루를 만든 뒤 페르난데스의 1타점 적시타로 추격을 이어갔다.

이후 강승호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맞이한 가운데 키움이 김재웅 대신 사이드암 양현을 등판시키자 두산은 박계범의 대타 오재원을 내보내며 맞불을 놨다. 경기가 아직 3회밖에 진행되지 않았고, 오재원이 투입될 경우 2루수 강승호가 낯선 유격수로 이동해야 했지만, 어떻게든 격차를 좁히기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 그리고 오재원은 1타점 희생플라이로 신뢰에 보답했다.

[OSEN=잠실, 최규한 기자] 1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4회초 무사 1, 2루 상황 키움 김웅빈의 뜬 공 타구 때 두산 유격수 강승호가 포구 실책을 범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문제는 두산 이적 후 처음으로 유격수를 맡은 강승호에게 발생했다. 5-8로 뒤진 4회 1사 1, 2루 위기. 김명신이 김웅빈에게 좌익수와 유격수 사이로 향하는 평범한 뜬공 타구를 유도했고, 낙구 지점을 파악한 강승호는 천천히 뛰어가 콜을 외친 뒤 글러브를 쭉 뻗었다. 주자 진루 없이 2사 1, 2루가 예상됐다.

그러나 믿는 도끼에 발등이 찍혔다. 강승호가 완전한 포구에 실패, 공이 글러브에서 튀어나와 앞으로 굴러간 것. 뒤늦게 스타트를 끊은 주자를 잡기 위해 이를 빠르게 주워 3루에 송구했지만, 공은 3루수가 아닌 포수 뒤쪽으로 향했다. 포구 실패와 악송구로 순식간에 혼자 실책 2개를 범한 순간이었다. 그 사이 2루주자 서건창은 홈을 밟았고, 상황은 1사 2, 3루로 바뀌었다.

사실 포구 실패 이후 포스아웃 상황이라 3루에만 정확한 송구를 했어도 실점 없이 2사 1, 2루가 될 수 있었지만, 마음이 급한 나머지 3루수 키를 훌쩍 넘기는 치명적인 송구 실책을 기록했다. 고개를 뒤로 젖히며 짙은 아쉬움을 표해봤자 달라지는 건 없었다. 흔들린 김명신은 결국 후속 이지영과 전병우에게 계속해서 적시타를 헌납하며 4회에만 대거 5점을 헌납했다.

두산 타선이 4회부터 8회까지 끈질긴 추격 끝 13-14까지 따라붙었기에 강승호의 2실책이 더욱 아쉽게 느껴졌다. 또한 오재원도 희생플라이 이후 3루수 파울플라이, 2루수 땅볼, 투수 땅볼에 그치며 더 이상 제 몫을 해내지 못했다. 두산의 내야 플랜B는 그렇게 실패로 끝이 났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5-14 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