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바쁜' 대구-성남, 0-0 무승부... 승점 1점씩 추가 [오!쎈 현장]

'갈 길 바쁜' 대구-성남, 0-0 무승부......
[OSEN=대구, 우충원 기자] 대구와 성남이 치열한 접전 끝에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OSEN=대구, 우충원 기자] 대구와 성남이 치열한 접전 끝에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대구FC와 성남FC는 6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1 8라운드 맞대결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구는 1승 4무 3패 승점 7점으로 기록했고 성남도 승점 1점을 추가, 3승 3무 2패 승점 12점을 기록했다.

대구는 이근호, 세징야의 투톱을 앞세운 3-5-2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또 정승원, 이용래, 세르지뉴, 이진용, 안용우, 정태욱, 홍정운, 김우석, 최영은을 선발로 내세웠다. 성남도 뮬리치, 이중민 투톱인 3-5-2였다. 이태희, 이규성, 리차드, 강재우, 이시영, 이창용, 마상훈, 안영규, 김영광이 출전했다.

경기 시작부터 대구와 성남은 강력한 압박을 통해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장신 공격수 뮬리치에게 볼을 연결한 성남과 세징야를 중심으로 빠른 공격을 펼치는 대구는 선제골을 터트리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대구는 전반 25분 정태욱이 오른쪽 후방에서 올린 크로스를 이근호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맞고 튀어 나왔다. 안용우가 재차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다시 골대를 맞추며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성남도 전반 29분 뮬리치가 개인 돌파 후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대구 골키퍼 최영은 선방에 막혔다.

대구는 후반 시작과 함께 이용래 대신 츠바사를 투입, 중원을 강화했다. 성남은 후반 6분 강재우를 빼고 김민혁을 내보냈다. 대구는 후반 8분 세르지뉴의 강력한 슈팅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대구는 후반 12분 에드가를 투입했다. 세징야의 부상으로 교체를 실시했다. 대구는 후반 14분 이근호와 츠바사가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성남 골키퍼 김영광의 선방에 막혀 골을 터트리지 못했다.

성남도 곧바로 이어진 공격서 뮬리치가 대구 골키퍼 최영은과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지만 선방에 막혔다. 세징야가 빠진 대구는 에드가를 중심으로 경기를 펼쳤다. 짧은 패스 보다는 전방으로 롱패스 연결을 통해 공격을 펼쳤다. 성남은 후반 22분 이종민 대신 부쉬를 투입했다. 대구는 이근호 대신 정치인을 내보내며 공격을 강화했다. 또 대구는 오후성을 투입, 교체카드를 모두 소진했다.

결국 대구와 성남은 골을 뽑아내지 못한 채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4-06 2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