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스포트라이트’, ‘뉴스룸’ 이어 최순실 사건 방송

JTBC ‘스포트라이트’, ‘뉴스룸’ 이어 최순실...
[OSEN=강서정 기자]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최순실 최측근의 폭로가 공개된다.


[OSEN=강서정 기자]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최순실 최측근의 폭로가 공개된다.

최순실의 집안 사정에 밝은 A씨는 한때 최 씨의 집에서 같이 기거했을 정도로 가까운 사이였다. 최순실의 딸 정유라와 조카인 장유진과도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A씨는 “최 씨는 항상 대통령과 연결된 직통 휴대전화를 갖고 다녔다”고 증언했다. 이어 최 씨가 대통령과 통화 직후 “대통령을 일일이 코치해야 해서 피곤하다”고 말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최순실 집안의 의혹 40년’을 입체적으로 추적한다. 취재 결과, 최 씨뿐 아니라 조카인 장유진(장시호로 개명)도 각종 이권에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장 씨는 최 씨의 지시로 지난해 중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라는 사단법인을 만든다. 그런데 이 과정에 문화체육관광부 고위 관계자가 개입한 정황이 포착됐다.

준비에서 승인까지는 3달도 채 걸리지 않았다. 장 씨와 함께 일했던 A씨는 “최순실, 장유진, 정부 인사와 같이 수차례 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JTBC 이규연 탐사기획국장은 “최순실이 비선 실세라면, 조카 장유진이 행동대장 역할을 한 만큼 검찰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주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베일에 가려졌던 아버지 최태민의 그림자 행적도 뒤쫓는다. 최태민의 삶을 지켜봤던 인물들이 털어 놓는 충격적인 증언들. 그리고 박정희 서거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김계원 전 실장에 대한 놀라운 스토리를 공개한다. JTBC ‘뉴스룸’의 단독 보도 이면에 숨겨진 또 다른 진실도 놓칠 수 없는 대목이다. 이규연 탐사기획국장은 “모든 언론사가 경쟁적으로 내놓은 뉴스들을 종합적으로 정리하면서 미처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사실을 담을 것”이라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6-10-28 1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