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모션] 정우성, ‘향기는 영감을 준 좋은 동료 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