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4번타자 김현수, ‘떨어진 타격감을 살려라’[O!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