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 SPORTS] ‘키움 1차 지명’ 박주홍, 타석에 선 키움의 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