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인사이드

[허종호의 태클 걸기] '장거리 이동' 간과한 엔리케, 자충수에 빠졌다
선수들은 기계가 아니다. 장거리 이동의 후유증이 있을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