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인사이드

[서정환의 사자후] 위성우 감독,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든 남자 
만화 속에서나 가능할 것 같았던 명승부가 실제로 벌어졌다. 결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