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롤챔스] '페이커' 이상혁과 김정균 감독이 꿈꾸는 '어게인 2016'
SK텔레콤이 1라운드 최대 고비를 넘겼다. 사자성어로 표현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