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유일하게 남은 강정호, 선택지가 많지 않다
강정호(31·피츠버그)만 갈 곳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