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첫 WS 반지 노리는 커쇼, 전설들 명성 잇는다
클레이튼 커쇼(29·다저스)가 선배들의 명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