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인사이드

[최익래의 위즈랜드] '3년 연속 최하위 유력' kt에 남은 세 가지 목표
올 시즌도 기대는 현실이 되지 못했다. kt는 시즌 종료가 코앞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