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인사이드

[손찬익의 대구 사자후] 장원삼, "선발진 진입, 이제는 도전하는 마음으로" 
"올 시즌 전부 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 지난해 못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