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인사이드

대행사만 배불리는 중계권의 불편한 진실, 72억에서 구단몫은 38억
KBO 리그 마케팅과 사업화를 위해 만들어진 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