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인사이드

[손찬익의 대구 사자후] "1군에서 던질 수만 있다면…" 황수범의 소박한 바람 
황수범(31)은 삼성팬들에게도 낯선 이름이다. 그도 그럴 것이 1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