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인사이드

[홍윤표의 휘뚜루 마뚜루]김재영, 선수로 못 이룬 메이저리그 꿈, 심판으로 도전
혼자 떠난 먼 길이다. 김재영(39) 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심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