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아주 뛰어났다!” 벤투, 무실점 수비진에게 이례적 특급칭찬 [알 라이얀톡톡]

“김민재 아주 뛰어났다!” 벤투, 무실점...
[OSEN=알 라이얀(카타르), 서정환 기자] ‘괴물수비수’ 김민재(26, 나폴리)의 부상투혼에...


[OSEN=알 라이얀(카타르), 서정환 기자] ‘괴물수비수’ 김민재(26, 나폴리)의 부상투혼에 벤투 감독이 엄지척을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세계적인 공격수가 즐비한 우루과이다. 루이스 수아레스와 다윈 누녜스가 선발로 출격해 한국을 괴롭혔다. 여기에 중원에서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공을 공급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중원싸움에서 우위를 점해 우루과이 공격을 차단했다. 그럼에도 이따금씩 터지는 우루과이의 역습이 매우 날카로웠다. 김민재, 김문환 등 한국 수비진들은 몸을 날려 우루과이 공격을 막았다.

특히 김민재는 후반전 누녜스를 추격하는 과정에서 잔디에 미끄러져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통증을 호소한 김민재는 곧바로 경기에 복귀했다. 자신의 공백이 실점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 것. 김민재의 부상투혼으로 한국이 무실점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김민재가 아주 기량이 뛰어났다. 수비수들이 잘했다. 김민재의 부상때문에 우리 경기력에 좀 지장을 미쳤다. 예전처럼 경기를 하지 못했다. 전체적으로 수비라인을 내리지 못했다. 앞으로 며칠간 지켜보면서 조정을 하겠다”며 김민재를 비롯한 무실점 수비진들을 칭찬했다.

김민재의 부상정도는 큰 변수다. 벤투는 “김민재가 챔피언스리그부터 거의 모든 경기를 다 치렀다. 그 결과 부상도 있었다. 그래서 지금 월드컵 기간에 부상이 있다. 일정을 보고 (김민재 상태를)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경기 후 김민재는 "근육부상이 처음이지만 심한 것은 아닌 것 같다. 첫 월드컵이라 긴장을 많이 했지만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었다"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알 라이얀(카타르)=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11-25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