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동료들이 '역겹다 쓰레기 훈련'이라 비난" 심정 고백(고독한 훈련사)

강형욱 "동료들이 '역겹다 쓰레기 훈련'이라...
[OSEN=하수정 기자] 24일 방영하는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3화에서는 강형욱...


[OSEN=하수정 기자] 24일 방영하는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3화에서는 강형욱 훈련사가 배움을 더 얻고자 떠나게 된 진짜 이유, 진솔한 고백과 함께 서울 서대문구의 특별한 반려견 문화를 소개할 예정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고독한 훈련사’는 개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세상의 모든 개들과 만나기 위해 떠난 강형욱의 여정을 담은 독큐멘터리. 상위 1% 개토피아 지리산 산내면 귀촌 마을, 가장 시골스러움을 간직한 전라남도 담양에 이어 서울 서대문구를 찾아 도시의 진화된 반려 문화에 대해 살펴본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강형욱 훈련사가 가장 존경하는 분으로 꼽는 최재천 교수가 재직 중인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 교수이자 동물 보호 학자로 저명한 최재천 교수를 만난 강형욱 훈련사는, ‘고독한 훈련사’를 통해 지리산과 담양에서 경험한 이야기와 더불어, 최근 가장 고민거리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10~15년 전 함께 했던 유럽의 훈련사들과 아직 연락을 하고 지내는데 “역겹다”, “변했다”, “지금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라는 메시지를 받고 있다는 것. 한국의 환경에서 실생활과 타협을 하는 교육을 하고 있지만, 그것 자체가 정말 맞는 것인지 고민이 된다는 강형욱 훈련사에게 최재천 교수는 자신의 솔직한 진심이 담긴 의견을 전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강형욱 훈련사와 최재천 교수의 첫 만남 및 최재천 교수가 말하는 반려견에 대한 깜짝 놀랄 반전 상식 등도 공개될 예정이다.

최재천 교수와의 만남 이후, 강형욱 훈련사는 국내 최초 반려견 친화형 공동체 주택을 찾는다. 그곳에서 반려견과 반려인을 위한 다양한 편의 시설과 시스템, 입주민들이 서로 배려하면서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크게 감동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서대문구는 국내 최초 반려견 순찰대가 시작된 곳이기도 하다. 반려견 순찰대는 반려견과 산책을 하면서 우리 동네를 지키는 주민 참여형 활동. 반려견 순찰대에 대한 최초 의견을 낸 강민준 경위와의 토크 및 순찰대원들을 만나 그들의 놀랍고 화려한 성과를 들어볼 예정으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는 아직도 자신은 부족하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전국 방방곡곡을 여행하며 반려견들과 반려인을 마나는 강형욱의 여정을 다루고 있다. 바로 오늘(24일) 강형욱 훈련사가 반려견 문화의 희망을 발견하게 되는 서울 서대문구에서의 세 번째 여정이 공개되며, 이후 매주 목요일 밤 8시 20분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tvN STORY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11-24 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