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남매 목조르고 얼굴 때려"..졸리x피트 아동학대 전말 문서 공개 (종합)[Oh!llywood]

"6남매 목조르고 얼굴 때려"..졸리x피트...
[OSEN=박소영 기자] 브래드 피트가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전 아이들을 학대했다는 구체적인 증거가 공개돼 충격을 안기고...


[OSEN=박소영 기자] 브래드 피트가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전 아이들을 학대했다는 구체적인 증거가 공개돼 충격을 안기고 있다.

4일(현지시각) 한 외신이 입수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브래드 피트는 지난 2016년 9월 비행기에서 난동을 부렸다. “자녀 중 한 명을 질식시키고 다른 한 명의 얼굴을 때렸다”, “졸리의 머리채를 잡고 흔들었다”는 내용의 문서가 공개된 것.

지난 2016년 10월 당시에서도 브래드 피트가 기내에서 안젤리나 졸리와 다투게 됐고 첫째인 매덕스가 개입했다가 문제가 커졌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이 일로 안젤리나 졸리는 아동학대를 주장하며 브래드 피트와 이혼소송을 벌인 바 있다.

유출 문서에 담긴 구체적인 정황은 이렇다. 브래드 피트는 안젤리나 졸리와 싸우다가 화장실까지 따라가 그의 머리채와 어깨를 붙잡고 흔들었다. 또한 졸리에게 맥주를 붓는가 하면 아이들에게도 맥주와 와인을 뿌리며 난동을 부렸다.

안젤리나 졸리의 변호인은 “자녀 중 한 명인 졸리를 보호했다. 그러자 피트가 아이에게 돌진했고 졸리는 필사적으로 그를 막았다. 몸을 던진 까닭에 졸리의 등과 팔꿈치가 까졌다. 아이들도 다 달려왔고 용감하게 서로를 보호하려고 애썼다”고 진술했다.

이어 그는 “특히 피트는 자녀 중 한 명의 목을 졸랐고 다른 아이의 얼굴을 때렸다. 어린 아이들은 피트에게 그만하라고 애원했다. 모두가 겁에 질린 상황이었고 다들 울었다. 명백하게 신체적으로 정서적으로 학대 당한 상황”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 일로 안젤리나 졸리는 브래드 피트가 아이들을 학대했다며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변호인 측은 “졸리는 피트가 그날 가족에게 가한 고통을 다시 떠올리지 않도록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피트는 졸리의 재정 문제에 간섭하고 비즈니스 관련 소송을 제기했다. 결국 졸리는 당시 사건에 대해 처음으로 공개하며 변호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는 2005년 영화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를 촬영하며 연인으로 발전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 11년 만인 2016년 9월, 이혼 소송을 벌여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들 사이에는 입양하거나 직접 낳아 기른 아이들 6남매가 있다.

그러나 브래드 피트 측은 "비행 중 논쟁이 있었고 아이의 팔을 붙잡았지만 때리지는 않았다. 어떤 물리적인 상해는 없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FBI도 브래드 피트의 아동학대 관련 무혐의 결론을 내린 바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10-05 0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