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2000K 범가너 울렸다…5G 연속 안타, 3연승 기여 [SD 리뷰]

[OSEN=샌디에이고(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1회말 1사 주자없는 상황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좌전 안타를 날리고 1루로 뛰고 있다. 2022.05.29 /dreamer@osen.co.kr
김하성, 2000K 범가너 울렸다…5G 연속...
[OSEN=이상학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이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OSEN=이상학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이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김하성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2022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5번타자 3루수로 선발출장,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최근 5경기 연속 안타를 친 김하성은 그러나 나머지 4타석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해 시즌 타율이 2할3푼에서 2할2푼9리(218타수 50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애리조나 좌완 선발 매디슨 범가너를 맞아 1회 2사 1,2루 찬스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볼카운트 1B-2S에서 범가너의 4구째 몸쪽 낮게 들어온 커터를 공략, 3루 강습 타구를 날렸다. 타구 속도 107.2마일(172.5km).

애리조나 3루수 조쉬 로하스 정면으로 향한 타구가 글러브를 맞고 떨어지면서 최초 기록은 포구 실책이 됐다. 하지만 워낙 빠른 타구였고, 로하스가 놓친 공을 잡아 1루에 송구를 해도 아웃 타이밍이 아니었다. 결국 안타로 기록이 곧바로 정정됐다.

김하성의 안타로 이어진 2사 만루에서 샌디에이고는 오스틴 놀라, 트렌트 그리샴, 호세 아조카의 3연속 적시타로 4득점을 몰아치며 기선 제압했다.

2회 두 번째 타석에서 범가너의 2구째 바깥쪽 체인지업을 밀어쳐 2루 땅볼로 물러난 김하성은 5회 우완 루크 위버를 맞아 풀카운트 승부 끝에 파울팁 삼진을 당했다.

6회에는 좌완 케일럽 스미스의 초구를 잘 받아쳤으나 좌익수 정면으로 향하는 직선타가 됐다. 8회 마지막 타석은 우완 J.B. 웬델켄 상대로 3루 땅볼을 쳤지만 로하스의 송구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

3루 수비에선 4개의 땅볼 타구를 처리했다. 특히 9회 수비 시프트로 유격수 자리에서 헤라르도 페르도모의 타구를 원바운드로 다이빙 캐치했다. 곧장 일어서 2루로 송구했고, 1루 주자 포스 아웃으로 이날 경기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책임졌다.

경기는 샌디에이고가 10-4로 승리하며 애리조나 3연전을 싹쓸이했다. 주릭슨 프로파가 4타수 4안타 2타점 1사구로 맹활약했고, 호세 아조카도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맹타를 쳤다. 3연승을 거둔 샌디에이고는 44승27패.

3연패를 당한 애리조나는 32승39패가 됐다. 선발 범가너는 4회 루크 보이트 상대로 개인 통산 2000탈삼진 기록을 세웠다. 역대 86번째이자 현역 투수로는 8번째 기록이지만 4이닝 9피안타 1사구 5탈삼진 6실점(4자책)으로 무너지며 시즌 7패(3승)째를 당했다. /waw@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06-23 0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