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토지 자산재평가로 재무구조 개선 성공"

롯데관광개발, "토지 자산재평가로 재무구조 개선 성공"
[OSEN=강희수 기자] 롯데관광개발이 5,000억 원대에 이르는 자산재평가에 힘입어 재무구조 개선에 성공했다고 20일...


[OSEN=강희수 기자] 롯데관광개발이 5,000억 원대에 이르는 자산재평가에 힘입어 재무구조 개선에 성공했다고 20일 발표했다.

롯데관광개발은 20일 이사회를 열고 회사가 소유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토지 지분(전체 부지의 59.02%)에 대한 자산재평가 평가금액 5,680억 원을 2022년 상반기 결산에 반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롯데관광개발이 1980년 제주시로부터 공개 입찰을 통해 매입한 제주 드림타워 부지의 기존 장부가는 1,047억원이었다. 이번 자산재평가로 기존 장부가 1,047억 원과의 차액 4,633억 원 중 93%(투자부동산으로 분류되는 7%는 제외)에 해당하는 4,299억 원이 자산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이 중에서 이연법인세 계상액을 제외한 3,259억원이 자기자본으로 반영된다. 이에 따라 롯데관광개발의 자기자본(2022년 1분기말 기준)은 911억원에서 4,170억원으로 4.5배 이상 큰 폭으로 증가한다. 1,358%에 이르던 부채비율은 322%로 급감하게 된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K-IFRS(한국 채택 국제회계기준)에 의거해 자산의 실질가치를 반영하고 자산 및 자본 증대 효과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감정평가법인에 의뢰해 건물을 제외한 토지 지분 만을 대상으로 자산재평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번 자산재평가와 함께 회사가 발행한 전환사채 중 잔여분 1,978억원이 자본으로 전환될 경우 자기자본 6,148억원, 부채비율 186%의 우량기업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06-20 1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