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비상’ 득점 1위 살라, 부상으로 아웃…’UCL 결승’ 어쩌나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버풀 비상’ 득점 1위 살라, 부상으로...
[OSEN=고성환 인턴기자] 프리미어리그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모하메드 살라(30, 리버풀이)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OSEN=고성환 인턴기자] 프리미어리그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모하메드 살라(30, 리버풀이)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리버풀은 15일 0시 45분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A컵 결승전’에서 첼시와 득점 없이 후반전을 진행 중이다.

전반 32분 리버풀에 큰 악재가 닥쳤다. 에이스 살라가 갑자기 허벅지를 부여잡고 쓰러졌다. 결국 그는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살라의 빈자리는 디오고 조타가 대신했다.

살라의 부상은 심상치 않아 보인다. 그는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과 간단한 이야기를 나눈 후 그대로 드레싱룸으로 들어갔다.

영국 ‘BBC’ 방송에 출연해 경기를 지켜보던 게리 리네커는 살라의 부상을 두고 “엄청난 타격”이라 평했다. 저메인 제나스 역시 “크게 걱정된다. 살라는 혼자 주저앉는 선수가 아니다”라며 우려했다.

리버풀은 이날 경기뿐만 아니라 또 하나의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리버풀은 오는 29일 새벽 레알 마드리드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치른다. 살라의 공백은 어떤 선수로도 채울 수 없는 만큼, 리버풀의 걱정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살라의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도전도 위험에 빠졌다. 살라는 3시즌 만에 득점왕 등극이 유력했지만, 남은 경기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살라는 현재 22골로 득점 1위를 달리고 있으나 2위 손흥민(21골)과 격차는 단 한 골에 불과하다. /fineko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05-15 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