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3연패 탈출…김원형 감독, "힘든 상황에서 투수들 호투 빛났다" [인천 톡톡]

[OSEN=인천, 박준형 기자]경기종료 후 SSG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05.14 / soul1014@osen.co.kr
S3연패 탈출…김원형 감독, "힘든 상황에서...
[OSEN=인천, 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가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OSEN=인천, 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가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SSG는 14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시즌 4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김원형 감독은 “먼저 (김) 광현이의 1500 탈삼진 기록을 축하한다. 팀이 연패 중인데 역시 에이스답게 7회까지 좋은 투구를 보여주면서 연패를 끊어줬다”고 말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김광현은 7이닝 동안 5피안타 9탈삼진 3볼넷 1실점 호투로 시즌 6승(무패)째를 챙겼다. 또 KBO리그 역대 통산 6번째 1500탈삼진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SSG 최초 기록이기도 하다.

김 감독은 “(조) 요한이가 8회초 상대의 상위 타순 상대로 압박감 있는 경기를 잘 이겨냈고 (김) 택형이도 1점 차 승부를 잘 막았다. 오늘 투수들의 호투가 빛났다”고 칭찬했다.

또 김 감독은 “이번 주 팀이 힘든 상황에서 선수들이 이기려고 하는 의지와 연패를 끊으려는 모습을 보였던 점을 칭찬하고 싶다”고 전했다.

/knightjisu@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05-14 2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