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 복귀' 류지현 감독 "이재원 파이팅 기운이 승리 가져왔다" [잠실 톡톡]

'2위 복귀' 류지현 감독 "이재원 파이팅 기운이...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가 접전 끝에 KIA에 승리했다. 전날 완패를 설욕했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가 접전 끝에 KIA에 승리했다. 전날 완패를 설욕했다.

LG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시즌 KBO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날 두산이 삼성에 패하면서 하루만에 다시 2위 자리에 복귀했다.

톱타자 홍창기가 결승타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 이재원이 투런포 포함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LG는 6회 선발 플럿코가 소크라테스에게 동점 3점 홈런을 허용했으나 7회말 홍창기가 1사 2루에서 결승타를 때렸다.

류지현 감독은 경기 후 "오늘 잠실구장을 가득 메운 팬들의 응원에 감사드린다.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여드린 우리 선수들에게 대단하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오늘은 이재원의 파이팅 넘치는 기운이 승리를 가져오게 한 것 같다. 필승조 이정용 정우영 고우석이 완벽하게 마무리 했다"고 칭찬했다.

/orang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05-14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