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까지했는데?” 결국 현실은 ’0명’ 커플로..‘ ‘돌싱글즈’ 시즌1 '충격' 마무리 [종합]

“동거까지했는데?” 결국 현실은 ’0명’...
[OSEN=김수형 기자] ‘돌싱글즈’에서 동거까지 하는 충격의 영상이 공개되었지만 현실은...


[OSEN=김수형 기자] ‘돌싱글즈’에서 동거까지 하는 충격의 영상이 공개되었지만 현실은 '0커플로' 시즌1을 마무리했다. 끝까지 충격과 반전을 안긴 시즌1이었다.

12일 방송된 MBN 예능 ‘돌싱글즈’에서 충격의 근황을 전해졌다.

이날 MC들은 ‘돌싱글즈’의 그 동안 근황을 물었다. 특히 추성연을 보며 이지혜와 이혜영은 “참 만나고 싶었다”며 팬심을 폭발, 추성연은 “주변에서 너무 많이 알아보더라”면서 특히 추수종으로 좋은 별명 붙여준 이지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배수진은 “육아하며 지냈다”며 3개월 사이 아들도 훌쩍 커졌다고 했다. 현실육아를 보여준 싱글맘 수진의 모습에 대해 “사람들이 이혼 두 번 한 것 같이 해, 이혼 두 번한 것 같은 느낌, 웨딩사진 찍고 그래서”라며 민망했다. 이에 유세준은 “그 부분 저희가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다음으론 배수진이 최준호가 보는 앞에서 추성연을 불러낸 장면이었다. 배수진은 급기야 최준호에게 갑자기 인사했던 장면.이에 대해 배수진은 “눈을 마주쳐서 당황한 나머지 인사로 민망함을 대신했다”며 해명했다.

특히 배수진이 추성연에게 ‘저를 흔들리게 하는 사람은 처음’이라 했던 장면이 그려졌다. 배수진은 옆에 있던 최준호에게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눈치를 봤다. 이어 이유에 대해 “성연씨에게 1대1 데이트를 못 해 궁금했었다, 더 알아가고 싶었다”며 솔직하게 답했다.


최준호는 “짧은 시간 안에 만날 수 있는 사람이 한정적, 이해한다”고 대답, 추성연은 “당시 어떻게 말해야할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아영은 “방송보고 생각이 깊은 성연에게 감동했다”며 고마웠던 마음도 전했다.

달달한 스킨십 장면이 그려졌다. 당시 배수진은 “난 설렜는데 오빠는 아파했다”고 했고, 모두 “신혼부부 같았다”고 회상했다. 추성연과 이아영의 첫 포옹 장면이 그려졌다. 이지혜는 “나 왜 이렇게 설레니, 임신 중이라 호르몬이 이상한가보다”며 설렌 모습을 보였다. 말투도 짧아진 모습. 이아영은 “사랑했나보다”며 민망하게 웃음 지었다.

본격적로 8인에게 질문타임을 가졌다. 모두 “첫 질문부터 마라맛이다”는 MC의 말에 긴장감이 고조됐다.

‘촬영당시, 카메라 없는 곳에서 스킨십한 적 있는지’ 질문, 비공개 1명이 투표했다. 이지혜는 촉으로 “배수진 같다”고 했고 배수진은 “맞다”고 하며 최준호를 바라봤다. 알고보니 최준호가 꽃을 준 날이라고. 배수진은 기억 못하는 최준호에게 “카메라 없을 때 어떻게 까먹을 수 있어?”라며 서운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카메라 밖 스킨십 전말을 물었다. 이제야 기억이 돌아온 최준호는 “우리 둘 만의 몰래카메라로 손을 잡은 적 있었다,일부러 사귀는 척 하려고 손잡고 나왔다”면서 역으로 제작진을 속인 장난이었다고 했다. 그럼에도 기억을 못 했던 상황에 “죄송하다”며 배수진에게 사과했다.


특히 ‘나는 지금 연애를 하고 있다’는 질문에 딱 2명이 그렇다고 투표했다. 자연스럽게 최종 커플이 성사된 추성연과 이아영에게 묻자 이들은 깜짝 결별소식을 전했다.

추성연은 “지금 동거 방송을 보며 저랬구나 싶더라”며 떠올렸다. 아영도 “다시 보니까 설레긴 하지만 또 이렇게 될 거 같아, 이게 맞는거 같다”고 말했다.

추성연은 “그땐 그 마음이 진심이라 그렇게 할 수 있었다, 좋아하는 만큼 후회없이 표현했다, 지금 괜찮게 잘 지내고 있다”고 하자이혜영은 “서로 아픔이 아니길 바란다”며 위로, 추성연은 “그렇지 않다”며 미소지었다.

배수진과 추성연은 남양주 여행을 다녀왔다며 사귄다는 소문에 대해 언급하자 깜짝 놀랐다. 심지어 같은 장소 여행 밎 커플 아이템이 생겼다고. 배수진은 “어디서 이런 소문이 나는지 모르겠다”며 당황, 추성연은 “태어나서 남양주를 가본 적 없다”며 비슷한 시기 닮은 배경이라 오해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악플에 대한 해명타임도 가졌다. 이아영은 “내가 ‘사치를 부렸다, 살림과 육아를 소홀했다’는데 이건 전 남편도 난 최선을 다했다고 인정하는 부분”이라며 “남의 돈으로 사치 부려본 적 없어, 악의적으로 사실처럼 누군가 작성했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최준호는 “오해까진 아닌데 아이들을 보다가 순간에 잠에 빠져,‘왜 아이를 내팽겨두고 자냐’는 악플을 받았다”면서 “오래 잔 것도 아닌데 아차 싶었다, 수진이 고생하는 걸 보고 미안함을 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돌싱글즈’로 출연한 것에 대해 후회는 없다는 이들은 “좋은 기회로 인연을 쌓았다, 이제 좀 당당하게 이혼했다고 말할 수 있다”면서 “날 보고 위로와 응원이 되고 공감이 됐으면 오히려 내가 더 응원받고 힘을 얻었다, 세상을 대하는 부분들이 많이 달라졌다”고 소감을 전했고 MC들도 이들의 ‘돌싱’라이프를 응원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돌싱글즈’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9-13 0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