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뻔한 거짓말 릴레이...40년 역사 파탄 위기, 72G 출장 정지 선례가 발목?

[OSEN=대전, 최규한 기자] 1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열렸다.4회말 한화 공격이 진행되는 가운데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하늘에 노을이 물들고 있다. 21.06.18 / dreamer@osen.co.kr
뻔뻔한 거짓말 릴레이...40년 역사 파탄 위기,...
[OSEN=조형래 기자] 현실은 40년 역사의 최대 위기 상황이다. 그런데 현실적인 징계는 72경기 출장 정지가 리그...


[OSEN=조형래 기자] 현실은 40년 역사의 최대 위기 상황이다. 그런데 현실적인 징계는 72경기 출장 정지가 리그 차원에서 내릴 수 있는 징계의 최대치가 됐다. 선례가 결국 발목을 잡으려는 모양새다.

KBO는 지난 16일 박석민을 비롯해 이명기, 권희동, 박민우 등 4명에게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원정 숙소에서 외부 지인과 5시간 동안 술판 모임을 벌이면서 방역 수칙을 위반해 프로야구 선수의 품위를 손상했다는 이유다. 한순간의 일탈로 이들에게 더 이상 올 시즌 기회는 없다. 박석민을 비롯해 권희동과 이명기는 외부 지인들로 인해서 코로나19 확진 판정까지 받았다.

코로나 스캔들이 유흥 스캔들로 번져가고 있다. 그리고 이들은 모두 선수 생활의 기로에 섰다. NC 이전 키움과 한화 선수들이 동일 지인들과 함께 모였다는 사실까지 드러난 상황. 키움과 한화는 자체 징계를 내렸고 동선에 대해 거짓말까지 했다. 박석민 등 외부 지인들과 모임 사실에 대한 진술을 누락하면서 방역 당국의 역학 조사를 방해했다는 혐의로 경찰에 고발 당한 상태다.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 KBO는 상벌위원회를 개최했고 이들에게 징계를 내렸다.

그런데 키움과 한화 선수들이 초기 구단에 보고했던 것과 달리 방역 당국의 역학 조사에서 5인 모임 위반 등 방역 수칙을 위반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이들 역시 NC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허위 진술을 한 것. 키움과 한화 선수단은 NC의 문제가 발생한 문제의 호텔에서 여성 2명, 그리고 은퇴 선수 1명과 6분 가량 한 자리에 머문 사실이 드러났는데, 구단의 보도자료와 입장문에서는 이러한 내용 자체가 빠져 있었다.

결국 방역 당국의 조사에 혼선을 초래했고 강남구청은 키움과 한화 선수 각각 1명, 일반 여성 2명, 그리고 모임을 주선한 은퇴 선수 1명 등 5명에게 과태료를 부과했다. NC의 모임에서도 등장했던 일반 여성 2명에 대해선 동선 누락으로 추가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백신을 접종한 키움과 한화 선수 1명씩은 과태료를 면했다.

역학 조사를 하면 금방 드러날 사실을 숨겼다. 성인들의 사고 수준이라고 보기에 창피한 거짓말로 사건을 은폐하려고 했다. 하지만 금방 탄로가 났다. 한심한 인식 수준으로 야구 팬들과 대중들의 신뢰를 잃었다. 병역 비리, 승부조작 파문 등 숱한 위기들이 있었던 KBO리그지만 이처럼 모두의 공분을 사고 비난을 한 몸에 받았던 시기는 없었다. 리그 40년 역사 최대의 위기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뻔뻔하고 아마추어스러운 거짓말을 한 이들에게 KBO가 내릴 수 있는 징계의 최대치는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가 될 전망이다. ‘품위손상행위’라는 동일 항목이 적용될 것이다. NC 선수들의 선례가 있기에 리그를 공멸로 빠뜨린 선수들에 대한 징계도 같은 수준이 될 수밖에 없다. 선례에 발목이 잡혀 적정 징계 수위에 대한 논란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jhrae@osen.co.kr

[OSEN=최규한 기자] 2021 KBO 공인구. 2021.05.23 / dream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7-18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