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대와 (주)포도, "스마트시티 혁신 인재육성"관련 산학협력체결

안양대와 (주)포도, "스마트시티 혁신...
<사진>박노준 안양대 총장(오른쪽)과 권일룡 (주)포도 대표이사 업무협약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박노준 안양대 총장(오른쪽)과 권일룡 (주)포도 대표이사 업무협약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안양대 제공

안양대(총장 박노준)는 지난 7일 (주)포도(대표 권일룡)와 산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산업구조 변화와 국·내 외 스마트시티 확대에 맞춰 이에 버금가는 산업 활성화 및 해외 진출에 필요한 스마트시티 혁신 인재육성을 목표로 한다.

두 기관은 △스마트시티 혁신 인재육성을 위한 공동 협력 △스마트시티 혁신 인재 인턴쉽 과정의 공동개발 △스마트시티 혁신 인재의 취업 지원 △스마트시티 구축 및 활용에 대한 자문 △학술·연구의 증진 및 정보 교류 △기타 상호기관 간 발전적 협력 관계 증진에 필요한 사항 등을 약속했다.

안양대 교무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안양대 박노준 총장, 장용철 대외협력부총장, 김성호 교학부총장, 안종욱 스마트시티공학과 교수 및 ㈜포도 권일룡 대표, 최장범 팀장, 박주영 팀장 등 양 기관 주요 인사들이 모인 가운데 치러졌다.

㈜포도는 2011년 10월 설립 후 현재까지 자율주행 플랫폼, SI개발, GIS S/W개발 및 DB 구축 및 Google Maps 및 Esri Partner로서 공간 정보 분야의 전문기술과 우수한 인재를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도시문제 해결과 도시 경쟁력 확보 그리고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ICT 기술 등이 융복합된 스마트시티가 주목받고 있다. 이 흐름에 맞춰 안양대는 2021년 스마트시티공학과를 신설하여 지능정보시대를 선도하는 스마트시티 전문가 양성을 위해 실무 중심의 커리큘럼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新’교육 패러다임을 구축하고 있는 안양대가 산업 및 학제 연계의 또 다른 프론티어 교육기관으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안양대 박노준 총장은 “자율주행과 3D 기술을 기반 삼아 미래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역량 있는 ㈜포도와 협력하게 되어 감사하다”며, “함께 노력해 지속적인 교류와 실효성 있는 성과 창출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포도 권을룡 대표는 “오래전부터 안양대학교와 함께 연구와 사업을 도모하면서 성과를 냈었다”고 말하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그 인연을 확대하여 최근 진행하고 있는 ‘스마트캠퍼스 챌린지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것은 물론이고 앞으로도 변함없는 상생 관계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7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안양대는 교육부가 선정한 ‘잘 가르치는 대학(ACE+)’으로서 ‘고교교육기여대학’, ‘지식재산교육 선도대학’, ‘통일캠퍼스 대학’, ‘인문한국플러스(HK+)대학’ 등 수많은 수식어가 잇따르는 ‘창의융합 강소대학’으로 거듭 성장하고 있다.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4-08 1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