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은 잘했다, 문제는 속수무책 당한 타선” 美언론의 위로

[OSEN=더니든(미 플로리다주), 이사부 통신원]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볼체인지를 요청하고 있다. / lsboo@osen.co.kr
“류현진은 잘했다, 문제는 속수무책 당한 타선”...
[OSEN=이후광 기자] 미국 언론이 퀄리티스타트 플러스에도 승리를 챙기지 못한 류현진(34·토론토)을 위로했다.


[OSEN=이후광 기자] 미국 언론이 퀄리티스타트 플러스에도 승리를 챙기지 못한 류현진(34·토론토)을 위로했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무사사구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시즌 첫 패를 당했다.

2회 닉 솔락에게 선제 솔로포를 맞은 뒤 이어진 2사 2루서 레오디 타바레스에게 적시타를 허용했지만, 이는 옥에 티였다. 1회 3타자 연속 삼진을 비롯해 3회, 4회, 6회를 잇따라 삼자범퇴 이닝으로 치렀고, 5회 1사 2루, 7회 무사 1, 2루 위기서 관리능력을 뽐내며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완성했다.

문제는 9안타를 치고도 한 점밖에 뽑지 못한 타선이었다. 2회 1사 2루, 3회 2사 1, 2루, 5회 1사 만루 등 숱한 찬스에서 후속타에 실패했다. 류현진이 내려간 8회 선두 마커스 세미엔이 추격의 솔로포를 쏘아 올렸지만, 동점을 만들기엔 역부족이었다.

미국 CBS스포츠는 ‘퀄리티스타트에도 패전을 당한 류현진’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류현진은 괜찮은 투구를 펼쳤지만, 문제는 텍사스 선발 카일 깁슨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한 타선이었다”고 지적했다.

류현진은 개막전이었던 2일 뉴욕 양키스 원정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양키스전에서도 5⅓이닝 2실점에도 노 디시전에 만족해야 했다.

CBS스포츠는 “류현진은 2경기서 12⅓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2.92, WHIP 0.97, 12:1의 삼진-볼넷 비율을 기록했다”며 “그러나 불운하게도 아직까지 승리가 없다”고 토론토 에이스를 위로했다.

류현진은 오는 13일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첫 승에 재도전한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4-08 1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