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점 지켜낸 두산, 삼성 꺾고 개막 3연승 행진...미란다 첫 승 [잠실 리뷰]

[OSEN=잠실, 이대선 기자]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초 무사에서 두산 선발투수 미란다가 역투하고 있다. /sunday@osen.co.kr
1점 지켜낸 두산, 삼성 꺾고 개막 3연승...
[OSEN=잠실, 이후광 기자] 두산이 삼성과의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를 조기 확보했다.


[OSEN=잠실, 이후광 기자] 두산이 삼성과의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를 조기 확보했다.

두산 베어스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즌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두산은 개막 3연승을 달렸고, 삼성은 개막 4연패에 빠졌다.

홈팀 두산은 허경민(3루수)-호세 페르난데스(지명타자)-박건우(우익수)-김재환(좌익수)-양석환(1루수)-박세혁(포수)-김재호(유격수)-오재원(2루수)-정수빈(중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이에 삼성은 박해민(중견수)-김상수(2루수)-구자욱(지명타자)-호세 피렐라(좌익수)-김헌곤(우익수)-강민호(포수)-이원석(1루수)-이학주(유격수)-강한울(3루수) 순으로 맞섰다.

[OSEN=잠실, 이대선 기자]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2회말 1사 2,3루에서 두산 오재원이 투수 앞 땅볼을 치고 1루에서 슬라이딩 했지만 아웃되고 있다. /sunday@osen.co.kr
2회 선취점이자 결승점이 나왔다. 1사 후 박세혁이 안타, 김재호가 볼넷으로 1, 2루 찬스를 만들었다. 두 선수 모두 풀카운트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 출루에 성공. 이후 폭투로 한 베이스씩 진루했고, 후속 오재원이 투수 땅볼로 3루주자 박세혁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삼성은 수차례의 득점권 찬스를 모두 살리지 못했다. 2회 2사 2루, 4회 2사 1, 2루, 5회 1사 1, 2루, 6회 1사 1, 3루, 7회 1사 만루, 8회 무사 1, 2루, 9회 2사 2루 등 사실상 매 이닝 얻은 기회서 모두 후속타에 실패했다.

두산 선발 아리엘 미란다는 5이닝 2피안타 2볼넷 5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이어 이승진-박치국-홍건희-김강률이 뒤를 마무리. 김강률은 3경기 연속 세이브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페르난데스, 박건우가 2안타로 활약했다.

반면 삼성 선발 원태인은 5이닝 7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에도 타선 지원 부족에 첫 패를 당했다. 타선은 8안타-4볼넷-무득점으로 득점권에서 치명적인 약점을 드러냈다. 피렐라의 3안타, 구자욱의 2안타는 패배에 빛을 보지 못했다. /backlight@osen.co.kr

[OSEN=잠실, 이대선 기자]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5회초 1사 1,2루에서 두산 박계범이 삼성 박해민을 병살타로 처리하고 더그아웃으로 가며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sunda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4-07 2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