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사의, "또 회생절차 위기, 책임 통감"

대표이사 선임 직후인 2019년 예병태 사장의 현장 행보.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사의, "또 회생절차...
[OSEN=강희수 기자]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가 사의를 표명했다.


[OSEN=강희수 기자]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가 사의를 표명했다.

예병태 대표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또 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아쉬운 마음과 함께 작별 인사를 드리고자 한다"고 퇴직인사를 했다.

예병태 대표이사는 지난 2019년 3월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돼 2년간 쌍용차 정상화에 힘써왔다. 그러나 지난해 하반기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사의 경영 포기 선언으로 재정 위기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달았고, 새로운 투자자도 찾지 못하면서 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앞두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후임 인사는 아직 결정하지 못한 상태다.

예병태 대표이사는 1982년 현대자동차에 입사한 뒤, 현대기아차 마케팅 및 상품총괄본부 임원, 기아자동차 아·중동지역본부장 및 유럽 총괄법인 대표를 거쳐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을 역임했다. 지난 2018년 쌍용자동차에 합류해 마케팅 본부장(부사장) 겸 COO를 맡아 오다 대표이사 사장이 됐다.

쌍용차는 임금반납, 복지후생 중단 및 자산매각 등 선제적인 자구노력을 시행해 왔지만 대주주의 투자계획 철회발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4-07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