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공백기 시절, 산다라박에 개인♥DM 보내" 깜짝 고백 ('비디오')

김형준 "공백기 시절, 산다라박에 개인♥DM...


[OSEN=김수형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김형준이 공백기 시절, 산다라박에서 개인 DM을 보냈다고 깜짝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 허친소 특집에서 가수 김형준이 출연했다.

김형준은 '입술 옆 점을 빼니까 매력이 떨어졌다'는 질문에 "점 빼고 일이 다 잘 안 됐다"고 했고 진실이 나왔다.
이에 MC들은 "입술 옆은 복점, 뭔가 짠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토크를 시작했다. 김형준은 첫 출연임에도 섭섭한 것이 있다고 했다. 김형준은 "작년에 이슈가 많이 돼서 작년에 출연할 줄 알았다"면서 "MC다라가 섭섭함을 채워줬다"며 사실 2009년 2NE1 데뷔 때부터 팬이라고 했다.

김형준은 "팬심으로, SNS를 통해 DM를 보내기도 했다"면서 "'태사자 김형준'이라고 보냈다, 박봄씨한테도 함께 보냈다"고 하자 산다라박은 "우리가 '얼굴SNS' 를 안 한다, 답장이 왔었나요?"라고 하자 김형준은 "안 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김형준은 "주위에서 많이 물어보는 걸 당당히 말해보려한다"면서 "방송 일도 열심히 하지만 택배 아르바이트 아직도 하고 있다, 모델을 하니까 더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송에 이슈되려고 잠깐 보여주기란 얘기가 많아, 나의 본업이었기에 일주일에 한 번씩 아직도 하고 있다"며 복귀 성공 후에도 변함없이 성실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김형준은 "전국에 계신 택비 기사님 대표로 할 말이 있다"고 운을 떼면서 "가장 힘든 순간? 육체적인 노동도 힘들지만 어느 날 한 고객으로부터 음식물 쓰레기를 버려달라고 들어, 정말 정신적으로 힘들더라"면서 "당황스러운 마음에 쓰레기를 받았지만 정말 충격이 컸다"며 배려심 없는 행동에 크게 상처를 받았다고 했다.
김형준은 "가끔 어떤 아파트는 화물 엘리베이터 이용하라고 하더라"며 무분별한 갑질을 언급하며 "나는 화물이 아닌데, 택비기사를 향한 시선이 바뀌었으면 좋겠다"며 기본적인 매너와 예절이 필요하다고 부탁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2-24 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