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대, ㈜단해 엄주섭 회장에게 명예 경영학 박사 학위수여

안양대, ㈜단해 엄주섭 회장에게 명예 경영학...


[사진]학위수여식을 갖는 박노준 총장(왼쪽)과 엄주섭 회장

[OSEN=박선양 기자]안양대(총장 박노준)가 지난 19일 일우중앙도서관 아리홀에서 ㈜단해 엄주섭 회장에게 명예 경영학박사를 수여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안양대 박노준 총장과 엄주섭 명예박사 학위수여자를 비롯해 유석성 전 총장, 이은선 교목실장, 박철호 대학원장을 비롯해 명예박사 학위 수여자 가족과 ㈜단해 관계자 등 내외빈 50여 명이 참석했다.

박소연 교무처장의 개식사로 시작한 학위수여식은 국민의례, 기도, 명예박사 공적 소개, 박노준 총장의 학위 수여사, 학위 수여, 엄주섭 명예박사의 수락 연설, 오동국 교수의 축가, 단해교회 하태혁 담임목사의 축도 및 폐식사 순서로 치러졌다.


명예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은 (주)단해 엄주섭 회장(87)은 지난 50여 년간 대한민국 부품 소재 산업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전문 경영인으로서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열린 경영, 철저한 공정 관리와 동반 성장의 실천을 통해 업계 선도기업의 모범을 보인 공적을 인정받았다.

㈜단해는 국내 최대의 공기압기기 제조업체로서 공압, 모션 컨트롤, 3D 프린팅, 협업 로봇 등 국내 공압 국산화 1위 업체이며, 지난 2001년 국내공압업체 최초로 코스닥 상장을 하였으며, 현재 약 32개국 270여 개의 거점을 확보한 글로벌 기업이다.

엄 회장은 오일쇼크, IMF 및 외환위기 등의 수많은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오로지 국산화와 기술독립의 기치하에 회사를 업계 최고의 기업으로 키웠으며, 현재는 창조경제의 핵심 화두인 3D PRINTER산업에 이르기까지 국가 산업발전 및 후배 육성 등에 평생을 헌신하였다. 또한 지난 1992년 낙후된 농촌의 안타까운 현실을 개선하고자 ‘돌아오는 농촌’을 목표로 1사 1촌 1공장의 선도적인 개척자로서 농촌 지역에 제조공장을 설립해 농촌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등 지난 30여 년간 농촌경제 발전에도 일익을 담당하였다.

한편, 엄 회장은 창조와 판단 그리고 행동이라는 3가지의 사훈을 토대로 모든 구성원 스스로 지도자임을 자부심으로 삼으며, 이해와 화평으로 함께하면서 정직하고 겸손하게 새로운 시대 가치를 창조해 나갈 뿐 아니라, 자연과 인간관계를 이해하고 감사하면서 다음세대를 위해 서로를 돌봐야한다는 정신으로 경영해 오면서 존경을 받아왔다.

박노준 안양대 총장은 “평생을 사업 일선에서 불철주야 노고를 아끼지 않으신 결과로 세계 속에 우뚝 선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시키신 (주)단해 엄주섭 회장님께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를 수여하는 영광의 기회를 갖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명예박사님의 탁월한 통찰력과 올곧은 여정을 본받아 학교 또한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해 항상 자랑스러운 모교이자 든든한 마음의 고향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엄주섭 명예 경영학 박사는 수락 연설을 통해 “학생들을 편안하게 키우는 안양대학교와 뜻깊은 인연을 맺어 하나님께서 맡기신 또 다른 임무가 느껴지는 감개무량함이 있다”면서 소회를 밝혔고, 아울러 “정보화 사회이자 감정이입의 지금 시대에는 학문 또한 학문 그 자체만의 전달이 아니라,반드시 하나에 집약해서 하나의 느낌으로 하나의 감정으로 전달되어야 한다”고 전하며 미래 교육의 혜안을 보였다.

7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안양대는 교육부가 선정한 ‘잘 가르치는 대학(ACE+)’으로서 ‘고교교육기여대학’, ‘지식재산교육 선도대학’, ‘통일캠퍼스 대학’, ‘인문한국플러스(HK+)대학’ 등 수많은 수식어가 잇따르는 ‘창의융합 강소대학’으로 거듭 성장하고 있다.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2-22 12:20